롯데호텔의 두 번째 L7호텔이 서울 강남 지역에 문을 연다.

롯데호텔은 오는 20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415에 L7강남을 개관한다고 7일 밝혔다.

L7은 '라이프스타일 호텔'을 표방하며 롯데호텔이 론칭한 브랜드로, L7강남은 작년 1월 문을 연 L7명동에 이은 두 번째 호텔이다.

지상 27층 규모로 333개의 객실을 갖췄으며 최상층인 27층에는 프라이빗 파티를 열 수 있는 스위트룸 '어퍼 하우스'가 있다.

침대는 롯데호텔과 시몬스가 공동 개발한 '해온 베딩'이 갖춰졌으며 모든 객실에 여러 미디어 콘텐츠를 객실 TV로 즐길 수 있는 OTT(Over the top) 플랫폼을 도입했다.

아울러 키오스크를 통해 무인 체크인·체크아웃을 할 수 있다.

9층에는 비즈니스 미팅뿐만 아니라 파티도 열 수 있는 '토크 앤 플레이'가 마련됐으며 10층에는 모던 이탈리안 다이닝 앤(&) 바 '플로팅'이 있다.

아울러 바리스타와의 협업으로 개발한 L7 시그니처 블렌드 커피를 객실에 제공한다.

호텔은 강남의 지역 특성을 반영해 비즈니스, 파티, 패션, 뷰티 등을 콘셉트로 실내를 디자인했다.

직원 유니폼도 여성복 브랜드 르이(LEYII)의 이승희 디자이너와의 협업으로 고급 정장 스타일로 디자인됐다.

L7강남은 개관을 기념해 '컬쳐 패키지'를 선보인다.

스탠더드 객실 1박, 플로팅 조식 2인, 롯데시네마 영화 관람권 2매와 스위트콤보 매점 교환권 1매, L7 블루투스 스피커 1개, 롯데 엘포인트 더블 적립 등으로 구성됐으며 가격은 17만원부터(세금 별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