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7일 단행했다.

키워드는 공유와 협업이다.

SK텔레콤은 이날 조직 개편을 통해 '이동통신(MNO)'과 '미디어', '사물인터넷·데이터(IoT·Data)', '서비스플랫폼' 등 4대 사업부 체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각 사업 분야가 독립적으로 성장하고 혁신과 성과 창출에 집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함이다.

MNO사업부장은 서성원 SK플래닛 사장이 맡는다.

미디어사업부장은 이형희 SK브로드밴드 대표가 겸임한다.

IoT·Data사업부장은 허일규 Data사업본부장이,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은 이상호 AI사업단장이 맡는다.

MNO사업부 산하에는 '통합유통혁신단'을 신설한다.

'통합유통혁신단'은 4개 사업부가 공유하는 판매·유통 채널 인프라로서 기업간거래(B2B)와 기업소비자간거래(B2C) 채널이 통합적으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체질 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연구개발(R&D) 기능도 재편하기로 했다.

미래 성장을 위한 핵심 기술을 신속히 확보하기 위해서다.

'AI 리서치 센터'를 신설해 AI 등 성장 R&D 영역에서 핵심 기술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테크 인사이트 그룹'을 신설해 새로운 사업 영역의 성장도 동시에 추진한다.

종합기술원은 'ICT기술원'으로 명칭을 변경해 4대 사업의 핵심 상품 및 사업에 대해 기술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프리미엄 브랜드로 재도약하기 위해 '크레이티브(Creative)센터'도 신설한다.

이 센터는 브랜드·디자인 체계를 재정립하고 성장 전략과 연계해 기업 이미지를 혁신, 종합적으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해나갈 계획이다.

창조경제혁신(CEI)사업단은 '오픈 콜라보(Open Collabo)센터'로 명칭을 변경한다.

'오픈 콜라보센터'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외부 스타트업·대학 등이 추진하는 변화 에너지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SK텔레콤의 혁신으로 연결하는 역할을 맡는다.

고객중심경영실은 '고객가치혁신실'로 명칭을 변경하고 고객 연결 채널로서 역할을 강화한다.

SK텔레콤은 또 자회사 전체의 통합적 협력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공유·협력형 스태프 운영체계'도 도입한다.

SK텔레콤과 SK플래닛, SK브로드밴드 등 자회사들은 SK그룹 내 'ICT패밀리 회사'로서 상호 협력적 관계를 강화하는 한편 서비스 통합도 추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측은 "조직간 공유·협업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각 사업부장은 같은 공간에서 근무할 계획이다.팀 단위 조직도 사업의 특성에 맞게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개편된다"며 "또 목표 달성을 위해 자연스럽게 힘을 모으고 일에 몰입할 수 있도록 상시적으로 유연하게 조직과 인력이 구성·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