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선수가 홈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골을 넣으면 관중들은 일제히 자리에서 벌떡 일어난다.

장내에는 레알 마드리드 공식 응원가인 ‘Hala Madrid’가 웅장하게 울려퍼진다.

이어 장내 아나운서가 약 3초간 "골∼ 데 레알 마드리드"를 외치면 홈팬들은 환호성은 더 커진다.

아나운서가 득점자의 이름을 외친다.

그러면 팬들은 득점자의 성을 부른다.

선수 소개 때도 마찬가지다.

아나운서가 한명씩 이름을 말하면 팬들은 부부젤라를 불면서 그의 성을 소리친다.

여러 선수들 중 가장 큰 데시벨은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차례에서 치솟는다.

반면 그를 외칠 때 원정팀 관중석에서는 가장 큰 야유가 쏟아진다.

지난 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도르트문트(독일)와의 조별리그 H조 최종전. 16강 진출팀이 가려진 터라 맥빠진 전개가 우려됐지만 경기는 박진감 넘쳤다.

이 경기에서 골을 쏘아올리면 호날두는 또 하나의 대기록을 세우기 때문이다.

선발로 나선 호날두는 초반부터 왼쪽 측면을 쉴 새 없이 흔들었고 기어코 새 역사를 완성했다.

호날두는 1-0으로 앞선 전반 12분 마테오 코바시치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 차 골망 오른쪽 구석에 꽂았다.

이로써 호날두는 조별리그 6경기에서 모두 득점포를 가동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호날두의 득점에 힘입어 레알 마드리드는 도르트문트를 3-2로 꺾고 4승1무1패(승점 13)로 토트넘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최근 호날두는 리그에서 부진해 현지 언론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었다.

이 때문인지 경기 전날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은 "호날두에게 더 많은 지지와 존중을 보내줘야 한다"고 독려하기도 했다.

그런 호응을 의식했을까. 이날 호날두가 골을 넣자 경기장 전광판 화면이 레알 마드리드 벤치를 비췄다.

지단 감독이 활짝 웃으며 뒤로 돌아서는 장면이 포착됐다.

경기 후 호날두는 UCL 3연패 의지를 드러냈다.

호날두는 "우리가 UCL에서 또 우승하면 좋겠다.레알 마드리드의 목표는 UCL 챔피언"이라며 "UCL은 내가 정말 뛰고 싶은 대회다.여기서 골을 넣고 싶은 것 또한 마찬가지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