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서 일어났더니 ‘눈앞에 날파리 같은 것이 있다’, ‘머리카락 같은 것이 떠다닌다’, ‘무언가 눈앞에 떠다니는데 손에 잡히질 않는다’라는 증상이 나타나면 비문증일 가능성이 높다.

비문증은 눈 속의 유리체(초자체)에 미세한 부유물이 생겨 그 그림자가 느껴지는 질환이다.

우리 몸의 안구는 둥근 공과 같다.

이 안구 속에 달걀 흰자위와 같은 투명하고 끈적끈적한 액체가 들어 있는데 이를 유리체라고 한다.

하지만 노화 등으로 인해 혼탁해지면 외부에서 들어오는 빛의 그림자가 생긴다.

이런 혼탁은 생리적인 것과 병적인 것으로 나눌 수 있다.

특별히 치료가 필요 없는 생리적 혼탁은 유리체의 섬유화나 노인에게 많이 생기는 유리체 박리(벗겨짐)가 원인이다.

병적인 원인으로는 유리체 변성 및 염증, 당뇨병이나 고혈압에 의해 생길 수 있는 유리체 출혈, 망막박리 및 변성, 포도막염의 초기 증상 등이 있을 수 있다.

이를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해서는 눈동자(동공)를 크게 하는 안약을 넣은 뒤 망막 검사를 정밀하게 해야 한다.

비문 증상, 즉 눈앞에 떠다니는 물체를 인위적으로 제거할 수는 없다.

유리체 혼탁은 나이가 들면 흰머리가 생기는 것과 같은 현상으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불편이 심하면 잠시 위를 쳐다봤다가 다시 주시하면 일시적으로 없어질 수는 있다.

비문 증상이 있는 사람은 그 물체에 대해 자꾸 신경을 쓰는 습관이 생기는데, 이는 증상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안 된다.

가장 좋은 해결 방법은 그 물체를 무시하고 잊어버리는 것이다.

떠다니는 물체가 여러 달 동안 변화가 없다면 큰 문제가 없지만 물체의 숫자가 갑자기 많아지거나 크기가 커진다면 곧바로 안과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