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류근원 기자] KT&G가 사회복지기관에 '희망밥차'를 전달하고 무료급식 봉사를 진행하는 등 향후 2년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식사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7일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 '따스한채움터'에서 백복인 KT&G 사장(맨 오른쪽)과 임직원들이 배식봉사를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