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신임 사장에 최승호 PD가 내정된 가운데 배현진 MBC 아나운서의 거취가 주목받고 있다.

7일 오후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는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사장 후보 3명을 공개 면접하고 투표한 결과, 재적 이사 과반 지지로 최승호 뉴스타파 PD를 신임 MBC 사장 내정자로 선정했다.

최 내정자는 이날 열리는 MBC 주주총회에서 사장으로 공식 선임되며, 임기는 지난달 13일 해임된 김장겸 전 MBC 사장의 잔여임기인 2020년 주주총회 때까지다.

이에 따라 현재 MBC 메인뉴스인 '뉴스데스크'의 평일 앵커를 맡고 있는 배현진 아나운서가 계속 앵커직을 이어갈 수 있을지가 대중의 관심사가 됐다.

최 내정자는 지난 8월 페이스북을 통해 배현진 아나운서를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그는 "MBC 앵커라고 수도꼭지 콸콸 틀어놓고 양치질해도 된다는 건, MBC 내에서는 유명한 일화인데 놈들이 CCTV까지 확인해서 양윤경 기자를 쫓아냈다는 건 몰랐다"며 "예전에도 양윤경 기자는 여자 화장실에서 선후배 사용자들에게 수도꼭지 잠그라고 권유하곤 해서 사내 미담사례로 MBC 사보에까지 실렸다.그런데 미담사례자가 상대가 배현진 씨라고 갑자기 징계대상자가 되다니"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화장실에서의 충고사건으로 선배 기자가 조사를 받는 등 고초를 당하고 마침내 비제작부서로 쫓겨나는 과정에서 배현진 씨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라며 "자신이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통령 선거 때 MBC는 문재인 후보를 악의적으로 공격하는 리포트를 여러 차례 했는데 그 때 배현진 앵커의 멘트를 보면서 '진심을 실어 공격하는구나' 생각했다"며 "배 앵커는 태극기부대의 방송이 생기면 최고의 스카우트 대상이 아닐까 생각해본다.그 방송의 사장은 김장겸, 보도국장은 박상후 쯤 되겠다"고 강경하게 비판했다.

최 내정자는 글 말미에 "영화 '공범자들'이 이들에게 걸맞는 대우를 찾아줄 것이다"며 "배현진 씨도 개봉 뒤 '공범자들'을 보기 바란다.출연자이니까"라며 비꼬았다.

한편, 최 내정자는 1986년 MBC에 입사해 '경찰청 사람들', 'MBC 스페셜', 'PD수첩' 등의 프로그램을 맡으면서 2010년 '4대강 수심 6m의 비밀'을 방송하려다 김재철 당시 사장의 제지를 받아 이듬해 'PD수첩'팀에서 배제됐다.

이후 2012년 파업 중 동료 5명과 함께 해고당하고 독립언론 '뉴스타파'에서 PD로 활동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