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정인영 전 KBS N 스포츠 아나운서가 결혼 소식을 전했다.

7일 한 매체에 따르면 정인영은 오는 29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8살 연상의 사업가 박모(41)씨와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예비 신랑은 180cm를 넘는 준수한 외모의 훈남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1년 전 지인의 소개로 만나 교제해오다 최근 양가 상견례와 웨딩촬영을 마치고 이달 말 웨딩마치를 울리게 됐다.

현재 정인영이 MC로 출연 중인 tvN ‘코미디 빅리그’ 측은 "정인영의 결혼에 관해서는 개인 사생활이라 잘 알지 못한다"며 "정인영의 다음 시즌 하차는 없다.계속 ‘코빅의 여신’으로 진행을 맡아 활약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희대에서 영문학과 신문방송학을 전공한 정인영은 2011년 KBS N SPORTS에 입사, ‘명불허전’ ‘라리가 쇼’ ‘아이 러브 베이스볼’ ‘죽방전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로서의 역량을 발휘해 ‘야구여신’으로 불리며 인기를 모았다.

이후 2015년 프리랜서로 전향, tvN '소사이어티 게임2'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