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7대 원칙 맞추기 위해 노력”문재인 대통령은 7일 감사원장 후보자로 최재형(61·사법연수원 13기·사진) 사법연수원장을 지명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 수석은 "최 후보자는 1986년 판사 임용 후 30여년간 민·형사·헌법 등 다양한 영역에서 법관으로서의 소신에 따라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 권익 보호, 국민 기본권 보장을 위해 노력해 온 법조인"이라고 말했다.

경남 진해 출신인 최 후보자는 경기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대전지방법원장과 서울가정법원장,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감사원장 인선은 ‘인사 검증·탈락’이 반복되며 지연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7대 비리자 고위공직 배제) 기준에 최대한 맞추기 위해 노력했고 그 때문에 인선도 좀 늦어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