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 기업인 게임빌과 컴투스가 해외 전역에서 양사 법인을 통합한다.

서로의 강점을 합쳐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전략에서다.

게임빌은 이 같은 내용을 7일 공시했다.

유럽, 동남아에 이어 미국 지사 통합 작업에 돌입해 '게임빌-컴투스 미국'(GAMEVIL COM2US USA·가칭)을 내년 2월쯤 출범시킨다는 것이 골자다.

양사는 2006년 국내 모바일게임 업체 최초로 미국 현지 법인을 설립해 시장을 이끌어 온 게임빌의 글로벌 노하우와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로 고도의 북미 마케팅 경험을 갖춘 컴투스의 경쟁력이 만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양사는 또 일본·중국·대만 지사도 현지 상황에 맞춰 통합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으로 해외 전역에서 공동 마케팅·서비스 운영·비즈니스 활동 등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게임빌 관계자는 "게임빌과 컴투스는 국내를 넘어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대형 게임사들과 경쟁해왔다"며 "해외 지사 전역 통합 시너지를 14억 넘는 글로벌 유저 풀과 결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