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장문복, 폭풍 랩에 후포리언도 어깨춤 ‘덩실덩실’ ‘자기야 - 백년손님’ 장문복이 ‘랩’으로 후포리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7일 밤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는 ‘힙통령’으로 이름을 알린 장문복이 후포리를 방문, 김장 노동 중 랩을 선보여 후포리 어르신들의 흥을 북돋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힙통령이자 ‘길 걷는 문복이’로 유명한 가수 장문복이 나르샤와 구구단 세정, 혜연과 함께 ‘후포리 김장 특집’ 일꾼으로 등장한다.
평소 장문복의 긴 머리는 헤어 제품 CF까지 찍을 정도로 유명하다. 장문복은 이날 역시 찰랑거리는 긴 머리를 뽐내며 후포리에 입성했고, 그런 모습이 낯선 후포리언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장문복의 긴 머릿결 때문에 후포리언들은 장문복을 남자가 아닌 여자로 착각하는 해프닝까지 벌어졌다. 장문복이 나르샤와 구구단의 세정, 혜연과 등장했을 때 여자들 사이에서도 위화감 없이 등장하자 이춘자 여사 역시 장문복이 남자라는 것을 한참 후에야 알아본 것.
한편, 김장을 하던 중 나르샤는 힘든 후포리언들을 위해 힘을 북돋는 의미로 장문복에게 랩을 청했다. 자리에서 일어난 장문복은 김장하던 배추를 들고 즉석에서 랩을 선보였다. 평소 가감 없이 냉철하게 평가하는 후포리언들이었지만, 장문복의 랩을 듣자 하나 둘씩 일어났고, 급기야 어깨춤까지 추며 흥이 폭발하기도 했다.
장문복은 “사실 제 목표는 두 분 이상만 일으키는 거였다. 그런데 세 네 분이 일어나주셨다”며 “뜻밖의 열띤 호응에 만족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힙통령이자 새로운 김장 래퍼로 등극한 장문복의 후포리언 마음 사로잡기는 7일(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기야 백년손님’ 장문복(사진=SB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