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기자 출신 최현수씨 / 실·국장급 5명 인사 단행‘국방부의 입’에 사상 처음 여성이 임명됐다.

국방부는 7일 대변인에 최현수(57·사진) 국민일보 군사전문기자를 임명하는 등 실·국장급 고위공무원 5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최 신임 대변인은 2002년부터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국방부를 출입했으며, 2009년 첫 여성 군사전문기자가 됐다.

군사 분야를 개척하고 다양한 기사를 발굴한 공로로 2011년 ‘최은희 여기자상’과 ‘올해의 여기자상’ 등을 수상했다.

서울 선일여고,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와 미국 시카고대에서 정치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기자 출신이 국방부 대변인을 역임한 적은 있으나 여성이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대변인은 "민간인 출신 여성에게 대변인이라는 중책을 맡긴 것은 국방부가 개방적이고 진정성 있게 국민에게 다가가겠다는 의지를 전달해달라는 당부라고 생각한다"며 "국방 사안을 국민의 눈높이에서 진솔하게 설명해 드려 국방부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방부는 전력자원관리실장에는 박재민(50) 군사시설기획관을 승진·임명했다.

육군 현역이나 예비역 3성 장군이 도맡은 전력자원관리실장에 민간 공무원이 임명된 것은 이례적이다.

국방개혁을 추진할 군구조·국방운영개혁추진실장에는 김윤태(53)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사이버 업무를 담당하는 정보화기획관에는 권혁진(53) 한국국방연구원(KIDA) 책임연구위원, 장병 보건·복지를 책임지는 보건복지관에는 권영철(46) 국방부 일반직 고위공무원이 임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