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노태우때와 다르지 않아 / 제재 더 확대하려는 음흉한 기도”북한은 문재인정부의 신(新)북방정책이 "체제통일 망상을 시현할 계책 밑에 발광적으로 추진하던 북방정책의 재판"이라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출범한 7일자 6면에 ‘신북방정책은 파탄을 면할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유라시아 대륙에 위치한 나라들을 꼬드겨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적인 반공화국 제재·압박 공조의 폭을 더욱 확대하려는 음흉한 기도(시도)에 따른 동족대결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문재인정부가 내놓은 신북방정책이 과거 전두환·노태우정부 시절 북한의 영향력을 가로막기 위한 의도가 깔려 있는 북방정책의 재판(再版)이라며 "신북방정책도 본질상 다를 바 없다"고 규정했다.

논평은 문재인정부가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을 주창하는 데 대해 "안보문제는 미국에 의존하고 경제문제는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다른 나라들에 의존해 풀어보려는 줄타기전략에 따른 것"이라며 "신북방정책을 내들고 미국과 기타 다른 나라들 사이에서 양다리치기를 하며 이것저것 다 얻어보려는 괴뢰들의 타산은 그야말로 허망하고 실현 불가능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런 불순하고 모순적인 대결정책이 통할 리 만무하다"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