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의 '파이넥스' 쇳물 생산량이 2천만 톤을 돌파했습니다.
이는 중형차 2천만 대를 만들 수 있는 양으로, 지난 2007년 포스코가 파이넥스의 첫 생산에 들어간 지 10년 8개월 만입니다.
철광석 가루와 유연탄을 연료로 하는 파이넥스는 기존의 원료를 예비처리하는 공정이 없어 일반 용광로보다 생산원가를 85%까지 줄일 수 있습니다.
또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같은 오염 물질은 각각 40%, 15%, 초미세먼지는 34% 수준일 정도로 친환경적인 게 장점입니다.
'파이넥스'와 관련해 200여 개의 국내 특허와 50여 개의 해외 특허를 갖고 있는 포스코는 현재 중국 등 해외 철강회사들과 파이넥스 공법 수출을 협의하고 있습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