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상의 회장 환노위에 촉구 / "답답한 마음에 국회 다시 찾아" / 홍영표 환노위원장 만나 호소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7일 최저임금제도 개선과 근로시간 단축 입법을 놓고 논의의 매듭을 짓지 못하고 있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압박했다.

박 회장은 "답답한 마음에 국회를 찾아왔다"고 하소연하면서도 국회 책임의 무거움을 강조했다.

박 회장은 이날 국회 환노위원장실에서 홍영표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간사 한정애, 국민의당 간사 김삼화 의원을 만나 "국회가 이대로 흘러가면 의원들이 기업의 절박한 사정을 외면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더딘 환노위의 논의 과정을 꼬집었다.

그는 "최저임금 인상은 인상금액 적용이 한 달이 채 남지 않았고, 근로시간 단축은 조만간 대법원에서 판결이 난다"며 "그럼에도 최저임금제도 개선을 위한 입법 의지는 보이지 않고, 근로시간 단축은 일부 이견으로 입법이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평행선을 달리고 아무것도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그 책임 또한 무거울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얼마 남지 않은 기간에 국회의 의사결정 원칙에 따라 연내 결정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지금 최저임금 문제나 근로시간 단축 문제 등 경제계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보완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을 대부분의 상임위원이 갖고 있다.이견이 해소될 수 있도록 저희가 더 노력해가겠다"고 답했다.

박 회장은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나 "시기의 절박성이 있음에도 입법화가 되지 않는다면, 그것은 입법부에서 책임을 지셔야 한다"며 "저도 더는 기업들을 설득할 자신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