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헌금 명목 수억원 수수 의혹 / 11일 소환 통보… 대가성 여부 주목공천헌금 수수 등 숱한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이우현(사진) 의원에게 검찰이 소환을 통보했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토착비리를 뿌리뽑으려는 검찰의 시도가 본격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7일 이 의원에게 11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했다.

검찰은 이날 이 의원의 집과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의원은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기 남양주시의회 전 의장 공모(구속)씨로부터 공천 관련 청탁과 함께 현금 5억원을 받았다가 되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 의원은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다.

공씨는 검찰 조사에서 "공천을 바라고 5억원을 건넸지만 성사가 되지 않아 항의하자 이 의원이 돈을 돌려줬다"며 "5억원 외에도 과거 여러 차례에 걸쳐 총 5000만원을 이 의원 측에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2015년 인테리어업체 대표 김모(구속)씨로부터 억대 현금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밖에도 이 의원이 여러 명의 건축업자와 지역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단서를 잡고 추가로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날 이 의원 집과 지역구인 경기 용인의 사무실 압수수색에서 다이어리, 지방선거 공천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서 이 의원의 옛 보좌관 김모(구속기소)씨를 수사할 당시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만큼 이번에는 압수 대상에서 뺐다.

이 의원은 ‘친박(친박근혜계)’ 재선의원으로 국회 건설교통위원회에서 오래 활동하며 여당 간사를 맡기도 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이 의원이 건설업자들에게 받은 돈 일부는 단순히 정치자금이 아닌 대가성 있는 뇌물일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하지만 이 의원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자신에게 5억원을 줬다가 돌려받았다는 공씨 주장에 대해선 "터무니없는 소설 같은 내용"이라고 강력히 반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