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제품 ‘페미사이클’ 허가여성용 생리컵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중에 판매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 펨캡(Femcap)사의 생리컵 ‘페미사이클’의 국내 판매를 허가했다고 7일 밝혔다.

식약처는 이 생리컵의 안정성과 생리혈 흘림 방지 여부 등을 검사한 뒤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를 결정했다.

세포독성과 피부자극, 중금속 등의 용출 여부와 제품 내구성, 순도 등을 평가했고 제조사가 제출한 인체적용시험 자료에서도 생리컵 사용 후 독성쇼크증후군(TSS)이 발생한 사례는 없었다.

인체 위해성이 높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0종에 대한 조사와 위해평가 결과에서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낮은 수준으로 나왔다.

식약처는 이번에 허가한 제품 외에 국내 제조사 제품 1개와 수입 제품 2개에 대한 허가 및 심사를 진행 중이다.

성장기 청소년과 출산 경험이 없는 여성, 자궁내피임기구(IUD)를 사용하고 있는 여성 등은 생리컵 삽입에 따른 손상 또는 출혈이 발생할 수 있어 전문의와 상담한 후 사용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