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올해보다 650억 증가” / 연구자 자율·책무성 강화 초점정부가 내년에 이공계 기초연구 지원을 위해 4525억원을 투입한다.

올해보다 65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지원을 받는 연구자도 550명 넘게 추가될 전망이다.

또 임신·육아로 연구를 계속하지 못할 경우 보고서 제출을 최대 2년 더 미룰 수 있게 됐다.

교육부는 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8년 이공분야 기초연구 지원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문재인정부 국정과제 ‘순수기초연구 및 창의도전연구 지원 확대’에 맞춰 확정된 이번 계획은 관련 예산을 16.8% 증액하고 연구자 자율성과 책무성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교육부는 내년 이공분야 개인기초연구에 3485억원(약 8190과제), 학문후속세대에 659억원(약 1426과제), 대학중점연구소에 381억원(약 70과제)을 각각 지원할 계획이다.

개인기초연구의 경우 연구비는 연간 5000만원 이내이며, 연구기간은 최대 9년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연구기간을 1∼5년, 6∼9년, 10년 이상으로 단순화하고, 중장기(6∼9년) 연구과제 비중을 현행 10%에서 15%로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에 선정하는 창의·도전연구는 300개 과제인데, 연차 평가를 할 때 절대평가를 도입해 합격·불합격만 판단한다.

대학중점연구소는 70곳(신규 32개)을 지원하고 기초과학·지진·기후변화 분야는 지정과제로 별도 선정한다.

교육부는 연구윤리 의식 제고 차원에서 연구자 부정행위 발각 시 추가 참여제한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상향조정하는 내용의 ‘대학 연구윤리 강화를 위한 중장기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교육부는 조만간 2022년까지 6000억원 규모로 증액, 대학 기초연구 진흥 방안, 연구부정 제재기준 강화 등을 골자로 한 ‘중장기 대학 기초연구 진흥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