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국장급 문민화 인사 단행
ⓒ 대구광역일보국방부 사상 첫 여성 대변인으로 최현수(57) 전 국민일보 군사전문기자가 임용됐다.

국방부는 7일 "국방부 최초로 민간 여성 언론인을 대변인에 임용함으로써 새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방부 문민화'의 이행과 '국방개혁'의 강력한 추진 여건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신임 대변인은 2002년 국방부 출입 첫 여기자로 군사사안을 다루기 시작한 뒤 2009년부터는 첫 여성 군사전문기자로 활동해왔다.

최 대변인은 2011년 여기자들이 거의 활동하지 않았던 군사 분야를 개척한 공로와 다양한 단독기사 발굴 등을 인정받아 '제28회 최은희 여기자상'과 '올해의 여기자상' 등을 수상했다.

최 대변인은 선일여자고등학교,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미 시카고대학교 정치학 석사 등을 졸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