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아이돌을 뽑는 KBS ‘더유닛’의 지한솔(사진 왼쪽)과 빅플로 의진이 떠오르는 댄스 강자로 등극했다.

부트 무대에서부터 드러난 지한솔과 의진의 남다른 춤 실력은 미션을 거듭하면서 더욱 눈에 띄었다.

같은 안무일지라도 각자의 색깔이 강하게 묻어나는 색다른 느낌을 주고 있다.

이들의 재능은 포지션 배틀 영상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지한솔의 붓으로 그린 듯 유려한 춤선과 온 몸의 관절을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의진의 팝핀 댄스가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무엇보다 지한솔과 의진의 활약은 리스타트 미션 무대에서 빛을 발했다.

지한솔은 ‘몬스터(Monster)’에서 카리스마 있는 안무를 탁월하게 선보여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의진은 야성미 넘치는 ‘하트비트(Heartbeat)’를 자신의 스타일로 소화, 압도적인 존재감이 돋보였다.

이처럼 지한솔과 의진은 ‘더유닛’에서 기량을 마음껏 뽐내며 이름을 각인시키고 있다.

점점 더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두 사람은 국민 유닛 메이커들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을 전망이다.

‘더유닛’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45분에 안방극장을 찾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