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1 ‘명의’8일 오후 9시50분 EBS1 ‘명의’(사진)에서는 골다공증의 원인과 예방법, 치료법 등을 다룬다.

골다공증은 폐경 이후 50세 이상의 여성이라면 피하기 힘든 질병 중 하나다.

골다공증으로 인해 점점 약해진 뼈는 작은 부딪힘에도 쉽게 골절이 발생할 수 있다.

흔히 알려진 것처럼 폐경과 노화가 주된 원인이긴 하지만 이 외에도 우리가 몰랐던 경로를 통해서도 발생한다.

항호르몬제 치료로 인해 골다공증이 찾아온 경우부터 허리 통증으로 아무 생각 없이 꾸준히 맞았던 스테로이드제 주사, 그리고 출산 후 모유 수유까지 골다공증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연세대 내분비내과 전문의 이유미 교수, 정형외과 전문의 양규현 교수와 함께 골다공증을 미리 예방하고, 골절됐을 때 치료할 수 있는 방법 등을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