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준비 평균 384만원 쓴다 / 준비기간 13개월… 월 29만원꼴 / 공무원 준비 633만원 들어 ‘최고’한국 보통사람들은 취업준비에 평균 380여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공무원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600만원이 넘는 돈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은 7일 이 같은 내용의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 9월25일∼11월3일 성인 2만명을 대상으로 조사·분석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취업준비생들의 평균 취업준비기간은 약 13개월로, 이 기간 소용되는 총비용은 384만원이었다.

월평균 29만원꼴이다.

총 취업준비 비용이 가장 많이 드는 직종은 공무원으로 633만원이었다.

이는 일반사무직(345만원)의 1.8배에 달한다.

전문직은 480만원, 교육직은 429만원이다.

취업준비 비용은 자격증 취득(52%), 어학시험(32%), 취업프로그램 참가(27%), 학원·인터넷강의 수강(26%) 등에 쓰였다.

돈은 아르바이트(59%) 또는 가족·친지의 지원(58%)으로 충당했고, 가족 지원액수는 월 15만원 정도다.

경력 3년 이하인 사회초년생의 47%는 빚을 지고 있었다.

빚은 진 이유로는 학자금대출(21%)이 많았다.

대출 잔액은 평균 2959만원으로, 매월 61만원씩 갚고 있었다.

이들 가운데 84%가 이직을 희망하고, 연평균 695만원(현재 연봉 대비 30%)을 더 주면 이직할 수 있다고 답했다.

경력 2년차의 이직 희망률이 86%로 1년차(83%), 3년차(82%)보다 높았다.

미혼 응답자의 31%는 1인가구인데, 직장 때문(38%)에 혹은 독립을 원해서(31%) 혼자 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독립을 위해 필요한 초기비용은 3143만원으로 주거비 비중이 가장 컸다.

1인가구 중 20%는 독립을 해서도 월평균 57만원을 부모 및 가족에게서 지원받고 있다.

지원받는 이들 가운데 15%는 100만원 이상을 받고 있었다.

자녀가 있는 사람들은 사교육비 부담이 만만치 않았다.

1인당 사교육비는 월평균 33만원으로 집계됐다.

자녀가 고등학생이면 월 47만원으로 많아진다.

지역별 격차도 컸다.

서초·강남·송파 강남 3구의 경우 평균 월 50만원, 강북은 37만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이렇다 보니 20∼50대 초·중·고 자녀를 둔 직장인의 43%가 돈이 없어서 저축을 할 수 없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