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민간자본 유치 못해 지지부진 2018년 예산에 실시설계비 5억 책정전국 철도역 가운데 유일한 임시역사인 천안역(사진)에 새 역사건물이 지어진다.

천안시는 2018년도 정부예산에 천안역사 건립을 위한 실시설계비 5억원이 반영돼 역사신축을 이루게 됐다고 7일 밝혔다.

천안역은 일일 이용객수 4만명인 전국 9번째 혼잡역이지만 전국 유일의 임시역사다.

천안역은 1996년 착공된 수원∼천안 2복선 전철사업에 역사 신축을 확정했으나 2002년 철도청의 천안역 민자역사 건립 추진으로 민자역사 건립 시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이용할 계획으로 임시역사로 건립됐다.

그동안 천안역은 철도청 주도의 민자역사 개발을 위한 민간자본 유치가 번번이 무산되면서 15년째 임시역사로 운영되고 있다.

천안시는 지난해에도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사업에 천안역사 건립예산을 반영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으나 최종 예산에 포함되지 못했다.

천안시는 천안역사 건립을 위해 그동안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정부부처와 국회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하고 적극적으로 정부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김남걸 천안시 교통과장은 "천안시민과 천안역 이용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천안역사 건립 시까지 추가 국비확보 등 필요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