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일어난 초대형 산불이 발화 사흘째인 6일(현지시간) 걷잡을 수 없이 퍼지고 있다.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벤추라에서 시작된 '토마스 파이어'가 가장 큰 규모로 번지고 있다.
미국 언론은 대피한 주민 등을 포함해 이번 산불로 영향을 받는 주민이 무려 2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와 함께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지구관측위성 테라(TERRA)와 우주비행사 랜디 브레스닉이 우주정거장에서 찍은 화재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한편, 이날 오전까지 불에 탄 면적은 8만3천 에이커(약 335㎢)로 여의도 면적(2.9㎢)의 대략 110배가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