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이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7일 방송된 tvN ‘어쩌다 어른’에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재명 시장은 “전두환 군사시절 당시 본고사를 폐지하고 학력고사랑 내신 성적만 좋으면 대학을 갈 수 있었다”며 “객관식으로 바뀌면서 찍는 게 도사인 내게 맞았다”고 말했다.
또 이 시장은 “우등생은 등록금을 면제시켜주고 생활비 지원을 해줬다“며 생활비 지원을 받기 위해 졸면 찔리도록 압정을 박아 놓고 공부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이재명 시장은 “결국 찔려서 자고 있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재명 시장은 등록금과 한달 20만 원 보조금을 받으며 대학 진학에 성공한 것을 밝히기도 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