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北 선제공격’ 루머 진위 파악 의도도 있을듯”중국이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6일(현지시간) 미국에 특사를 파견했다고 미 온라인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 외교부의 정저광(鄭澤光) 외교부 부부장(차관급)이 이날 워싱턴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정 부부장은 소위 ‘소방(firefighting)’ 임무를 부여받고 미국을 찾았다.

북한 문제로 증가한 양국 간 긴장을 누그러뜨리는 것이 이번 방문의 주요 목표라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정 부부장은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 후임으로 예상되는 인물이다.

악시오스는 이번 특사 파견에 대해 중국이 미국의 북한 선제 공격을 막고 싶어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중국은 지난달 29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를 발사한 뒤 ‘미국이 북한을 일방적으로 공격할 수도 있다는 의사를 한국에 전달했다’는 루머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정 부부장이 미국을 찾은 것도 이 루머의 진위를 확인하고, 그 가능성을 차단하려는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번 방문을 통해 중국이 트럼프 행정부 요구와 달리 대북 원유 공급을 차단하지 않을 것임을 전할 가능성도 있다.

미국이 중국의 주요 금융기관이나 국영 석유회사인 페트로차이나(중국석유)와 같은 기업에 제재를 가할 가능성을 가늠하고 이를 막으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