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과 추위가 반복되고 있는 가운데 8일(금) 아침 최저기온은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11도 안팎까지 떨어진다.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7도, 내륙 지방은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지겠다.

낮에도 서울이 0도 안팎에 머물고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낮겠다.

이에 따라 강원과 충북 일부 지방으로는 또다시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경기 -7도 △영서 -8도 △충남 -5도 △경북 -3도 △경남 -1도 △전북 -4도 △전남 -3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경기 0도 △영서 -1도 △충남 2도 △경북 4도 △경남 6도 △전북 3도 △전남 4도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미세먼지는 '보통'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전라서해안과 제주도는 서해상의 구름대의 영향으로 아침까지 비나 눈이 올 것으로 전망된다.

또 주말까지 눈이나 비가 오락가락하는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등 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