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비타민 담배'라 불리는 피우는 방식의 흡입제류가 청소년 유해물건으로 지정돼 판매가 금지된다.

청소년 흡연 조장의 우려가 있다는 이유다.

여성가족부는 7일 담배와 유사한 형태인 피우는 방식의 흡입제류(비타스틱, 비타미니, 릴렉스틱, 타바케어, 비타롱 등)를 청소년유해물건으로 지정하는 고시를 신규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비타민 담배는 11일부터 청소년 대상 판매가 금지된다.

비타민 담배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2016년 10월 '의약외품'으로 지정, 허가를 받은 품목에 한해 판매하도록 제한됐었다.

다만 기존 출시제품에 대한 청소년 대상 판매에 관해서는 처벌규정이 없어 실질적 제재가 쉽지 않았다.

이번 고시지정으로 '청소년유해약물과 유사한 형태의 제품으로 청소년의 사용을 제한하지 아니하면 청소년의 청소년유해약물 이용습관을 심각하게 조장할 우려가 있는 물건'에 대해 청소년 대상 유통의 규제근거가 마련됐다.

비타민 담배는 말 그대로 비타민을 담배처럼 피워서 흡입하는 방식의 제품이다.

당연히 니코틴이나 타르 성분은 들어가 있지 않다.

하지만, 안정성이 입증되지 않은 것은 물론 청소년 흡연을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이기순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청소년 유해물건지정으로 흡연 습관을 조장하는 제품에 대한 규제를 마련해 청소년 흡연을 예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저해하는 청소년 유해약물, 유해물건, 유해업소 등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예방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