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적한 주거 환경에 개발 호재 많아 / 주변 지역보다 가격 상승세도 월등 / 탄탄한 배후수요 갖춘 남악신도시 / 연말 분양 ‘오룡 에듀포레’ 관심 한몸에 / 남양주 별내 ‘우미 린 2차’도 주목해볼 만전국 각지에서 새롭게 조성되는 신도시급 신흥주거지역 아파트가 각광받고 있다.

계획적으로 조성된 지역이라 주거환경이 쾌적해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데다 향후 기대되는 개발 호재도 많기 때문이다.

경기 하남의 위례신도시가 그런 곳으로,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그 정도를 보여준다.

7일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지난 10월 기준 위례신도시 3.3㎡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는 2504만원으로 입주 초기인 2년 전(2015년 11월) 1996만원에 비해 25.45% 올랐다.

지방의 신흥주거지역도 비슷한 움직임이다.

전남도청 이전 배후 지역이라 전남의 ‘행정중심복합도시’로 불리는 남악신도시가 위치한 전남 무안군의 10월 3.3㎡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는 667만원으로 전남 평균(461만원)보다 44.69% 높다.

전남에서 가장 높은 시세다.

전남도청을 비롯해 전남지방검찰청, 전남교육청 등이 인근에 위치해 배후수요가 매우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는 지역이다.

새해 예산안에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호남고속철도 2단계(광주송정∼목포) 사업 무안국제공항 경유노선이 확정된 것도 희소식이다.

정부는 행정절차를 조속히 진행해 2025년 개통되도록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KTX와 항공여객의 동반 유입으로 인한 지역 활성화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올 연말 오룡지구에서는 이런 기대에 걸맞은 ‘매머드급’ 브랜드 아파트가 선을 보인다.

대우건설이 무안군 일로읍 망월리 일원 남악신도시 오룡지구 34블록·35블록에서 분양하는 ‘오룡 에듀포레 푸르지오’다.

지하 1층~지상 20층, 18개동, 총 1531가구(2개 블록 합계) 규모의 대단지다.

전용면적은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84㎡ 5개 타입으로 구성됐다.

푸르지오의 ‘그린 프리미엄’ 상품이 적용돼 절약 습관을 키우고 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다.

세대 현관 앞에 사람이 접근하면 자동으로 촬영하는 스마트 도어 카메라 등 더욱 강화된 보안시스템이 적용된다.

무엇보다 단지 바로 앞에 학원가 및 교육연구 시설이 들어서는 아카데미 빌리지가 조성될 계획이고, 학교부지도 예정돼 있어 교육환경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상업용지가 가까워 생활편의시설 이용도 편리하다.

전남도청 등 행정기관이 차량 10분 거리에 위치하고 남악중앙시장, 롯데아울렛, 이마트 트레이더스(예정)도 이용이 편하다.

견본주택은 무안군 삼향읍 남악리 2149에 위치한다.

경기도에서는 남양주시 별내지구가 주목받는다.

별내지구는 서울지하철이 연장되며, 구리IC를 통해 북부간선도로 및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이용이 용이하다.

서울 강남권 등 주요 도심권역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이곳에서 우미건설은 ‘남양주 별내지구 우미 린 2차’를 선보인다.

지하 1층~지상 20층, 8개동, 전용면적 84㎡, 총 585가구 규모다.

지하철 4호선과 8호선이 각각 2019년, 2022년까지 별내지구로 연장될 계획이다.

별내지구와 다산진건지구 사이에 위치한 구리시 사노동과 남양주시 퇴계원 일대 총 29만2000㎡부지에 구리·남양주시 테크노밸리도 조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