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60여일 앞두고 7일 전국 22개 출입국기관장과 15개 공관 주재관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출입국기관장 및 해외주재관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8일까지 이틀 일정으로 열린다.

박상기 법무장관은 회의에서 "평창올림픽이 평화롭고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세밀하고 꼼꼼하게 챙기라"고 지시했다.

또 "법무부가 외국인정책의 총괄부서로서 내실 있고 실효성 있는 이민정책을 적극 발굴하여 국가발전에 기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올해 출입국·외국인정책의 추진 성과와 내년도 정책 추진 방향 등을 공유하고 국내외 현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재외공관 주재관들은 해외이민정책 관련 사례를 발표했다.

건설현장에서의 외국인 불법고용을 억제하기 위해 하도급업체뿐 아니라 원도급업체에도 불이익을 주는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현장 중심의 정책으로 국민과 함께 소통하면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적극 발굴하는 한편 취약계층 외국인에 대한 인권을 보호하고 권익을 증진하며 법집행의 적정성을 보장하는 인권 존중의 외국인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회의 결과를 전했다.

8일에는 우리나라 난민정책의 주요 현안 및 향후 추진방향, 이민자 맞춤형 사회통합정책 방안 등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그와 함께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고 도올 김용옥 교수를 초청해 ‘중국 현대사와 남북한 현대사, 그리고 이민정책에 관한 견해’라는 주제의 특강을 듣는다.

회의에서 논의된 현안이나 정책과제는 추가 의견 수렴과 검토를 거쳐 내년도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역점 추진 사업으로 선정, 시행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우선은 내년 1월 18일에 개장 예정인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의 원활한 출입국심사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편 올림픽 기간 중 관광 등을 가장하여 불법입국하려는 외국인을 사전에 차단하여 평화롭고 안전한 평창 동계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