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후된 접경도시 경기도 연천군의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연천BIX'(은통일반산업단지)가 7일 착공했다.

연천군과 경기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은통산단은 연천읍 통현리·은대리 60만19㎡에 국·도비 220억원 등 1188억원을 들여 조성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기공식 인사말을 통해 "경기북부는 그간 인프라 부족과 과도한 중첩규제로 지역 개발에 제한이 많았다"며 "연천을 출발점으로 동두천, 양주, 포천 등 경기북부에 산단 조성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통산단은 내년 11월 분양을 시작해 2021년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당초 2020년 준공이 목표였으나 농림축산식품부가 사업대상지에 포함된 농업진흥지역 구역 조정 및 농지편입 최소화를 요구하면서 사업이 1년가량 지연됐다.

은통산단은 기존 일반산업단지와 달리 쾌적한 근무여건, 복지 확충에 주력한 것이 특징이다.

은통산단에는 100가구 규모의 따복기숙사를 비롯해 입주기업의 원활한 경영 등을 지원할 기업지원센터와 공동물류센터 등이 함께 들어선다.

산단에는 60여 개 기업이 유치될 예정이다.

산단 조성이 완료되면 9117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4109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연천군은 파주 LCD단지와 연계한 지역 균형발전, 브랜드 가치 향상에 따른 인구 증가 등의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은통산단 조성사업은 지난해 도가 수립한 '경기북부 지역의 산업단지 공급 계획'에 따른 것이다.

이 계획은 도로 등 기반시설이 열악한 경기북부에 신개념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도에는 모두 168곳 2억4419만9000㎡ 규모의 산업단지가 조성돼 있다.

그러나 경기북부에는 47곳 1575만7000㎡로 전체 산업단지 면적의 6.5%에 불과하다.

경기도는 은통산단에 이어 양주와 포천 지역으로 산업단지를 확대 조성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기공식에는 남경필 경기지사, 김규선 연천군수, 김성원 국회의원, 지역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