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51)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또 다시 검찰의 포토라인에 서게 됐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수 혐의와 대기업의 돈으로 보수단체를 지원했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서다.

앞서 조 전 수석은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인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한 차례 구속된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국정원 특활비 수수와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수석을 오는 10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8일 밝혔다.

조 전 수석은 2014년 6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 재임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40억원 상당을 뇌물로 챙기는 일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을 통해 보수단체를 지원했다는 '화이트리스트' 의혹에도 개입했다는 혐의가 있다.

조 전 수석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이미 한 차례 구속기소됐으나, 지난 7월 27일 1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나 불구속 상태에서 항소심을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사건과 관련,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51)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51)을 구속기소했고, 뇌물공여자로 지목된 남재준(73)·이병기(70) 전 국정원장도 구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