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미국의 2018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논란과 관련해 8일 "미국이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을 뿐 이는(참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간의 정상통화에서도 약속된 사항이다"고 강조했다.

이는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미국 선수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여에 대해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open question)이다", 즉 미정이라고 말한 뒤 불거진 논란을 진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날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도 "미국은 2018평창동계 올림픽 참가를 고대하고 있다"며 헤일리 대사 발언의 확대 해석을 경계하는 한편 한국에 안심하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같이 말한 뒤 "미국 올림픽위원회에서도 이미 공식적으로 두 달 전 참여 발표를 했다"라는 사실을 상기시켰다.

앞서 헤일리 대사는 6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선수들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기정사실이냐'는 질문에 "그에 대해 아직 들은 게 없지만, 이는 어떻게 우리가 미국인을 보호할지에 관한 일"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 유엔 대사가 '나는 잘 모르지만'이라는 전제하에 발언한 것인데 '나는 잘 모르지만'을 잘라버려 생긴 혼선"이라며 "미국 국무부가 깔끔하게 브리핑했고, 정리된 것으로 보면 되지 않겠나"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