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촬영 가운데 여배우 A 씨에게 손찌검 하고 베드신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피소된 김기덕(57) 감독이 약식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박지영)는 7일 영화 '뫼비우스' 촬영장에서 A 씨의 뺨을 두 차례 때린 혐의로 김 감독을 벌금 500만 원에 약식 기소했다.

검찰은 연기 지도를 위해 뺨을 때렸다는 김 감독의 해명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검찰은 김 감독이 A 씨에게 사전 협의 없이 남자 배우의 성기를 만지도록 강요한 혐의는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또 A 씨에게 다른 영화 제작 스태프 앞에서 모욕적인 발언을 한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지났다며 공소권 없음 처분했다.

김 감독은 지난 2013년 3월 '뫼비우스' 촬영장에서 A 씨에게 뺨을 때리고 대본에 없던 베드신 연기를 강요한 혐의로 지난 8월 A 씨로부터 피소됐다.

영화 촬영 당시 A 씨는 사전 협의 없는 촬영을 강요받았다며 해당 영화에서 하차했다.

지난달 27일 검찰 조사에서 김 감독은 뺨 때린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연기 지도를 위해 한 것일 뿐이며 고의는 없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