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원, 'DJ 100억 비자금 의혹' 실질적 제보자로 밝혀져 논란 "DJ 비자금 의혹..제보자는 박주원" 경향신문 보도 파문 박주원 의원이 핫이슈 메이커로 떠올랐다. 김대중 전(前) 대통령의 100억원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다름 아닌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으로 밝혀졌기 때문.
박주원은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1위를 차지한 상태며 비난 여론 역시 뜨겁다. 누리꾼들은 “박주원을 비롯해 국민의당이 저런짓을 하면서도 호남 과일은 다 따먹었다”라며 분개하고 있다.
경향신문은 8일 사정당국 관계자 말을 인용, “김대중 전 대통령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박주원 최고위원”이 제보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박주원 최고위원은 이명박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을 제보한 사람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여야 갈등을 촉발한 ‘DJ 비자금 100억원짜리 CD’ 의혹은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이 제기했으나 검찰은 오랜 수사 끝에 허위사실로 종결한 바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이와 관련 “김 전 대통령이 100억원짜리 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주성영 당시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은 박주원 최고위원”이라며 "박주원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며 CD 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주 의원에게 건넸다”고 말했다.
결국 정치권 일각에선 이명박 정권이 촛불집회로 인한 정치적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수단으로 노 전 대통령에 이어 ‘DJ 비자금’ 의혹까지 정치쟁점화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당시 김 전 대통령 측은 명예훼손 혐의로 주 의원을 고소했다. 이듬해 2월 대검 중앙수사부는 '100억원짜리 CD는 김 전 대통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결론 냈고, 2010년 9월 주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이 확정된 바 있다.
박주원 의원 보도에 대해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 댓글을 통해 “배신자다” “안철수 옆에 있는 사람들은 왜 한결같이 이럴까?” “숨은 적폐가 여기 있었네” 등의 반응이다.
박주원 의원은 이 같은 언론보도에 대해 아직까지 구체적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국민의당 역시 박주원 의원 행보에 대해 ‘논평’을 내놓지 않고 있다.
호남 유권자들 역시 박주원 의원에 대해 비판 여론을 제기하며 “정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이을 모으고 있다.
박주원 최고위원은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의 적폐청산을 보면서 개혁인지, 감정풀이인지, 보복인지 의심이 든다고 말하면서 환히 웃으며 유유히 바레인으로 출국했다"며 "이 전 대통령의 적폐청산 입장은 매우 무책임하고 불성실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박주원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문이영 기자 iyou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