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미사일 발가사 미국 아메리카항공 항로마저 변경하게 만들었다고 8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아메리카항공의 로스 파인스타인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비해 미국에서 일본 도쿄(나리타와 하네다 공항)를 오가는 노선 항로를 변경했다"면서 "한국과 홍콩 노선도 똑같은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아메리칸항공 항로변경은 북한 미사일이 날아가는 특정 상공을 피하기 위해 지난 5월에 이뤄졌으며 지금도 바뀐 항로를 유지하고 있다.

VOA는 "종잡을 수 없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위험을 피하기 위해 대응 방안을 고민하는 항공사가 늘고 있다"며 일본항공의 그 예로 소개했다.

일본항공의 마크 모리모토 대변인은 전날 VOA에 "민간항공위원회 등 관련 당국과 협력해 항로를 선택하고 있다며 필요에 따라 항로를 변경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1997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가입한 북한은 민간 항공기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는 행동을 사전에 통보해야 한다.

지난해 2월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광명성 4호' 발사 이후 미사일 발사 계획을 사전 통보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