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호날두는 세계 최고다."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서 열린 프랑스풋볼 주관 2017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발롱도르 수상에 성공했다.

전세계 기자단 투표 결과, 총 946점을 받아 670점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따돌렸다.

이로써 호날두는 2008, 2013, 2014년에 이어 2년 연속 세계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벌써 5번째 발롱도르 수상. 영원한 라이벌 메시와 타이를 이루며 자존심 싸움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한다.

두 선수는 최근 10년간 발롱도르를 양분하며 견고한 체제를 구축했다.

5회는 역대 최고 기록이기도 하다.

그의 수상에 플로렌티노 페레즈 레알 마드리드 회장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시상식 후 그는 "호날두는 현 세계 최고의 선수다.레알이 추구하는 가치를 호날두가 보여주고 있다.레알의 선수들과 호날두를 위해 이곳에 올 수 있어 행복하다.과거까지 포함한다면 호날두는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와 함께 역사상 최고의 선수"라고 치켜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