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사장으로 선임된 최승호 PD가 MBC '뉴스데스크' 평일 앵커를 맡고 있는 배현진(사진) 아나운서의 이른바 '양치 사건'에 대해 언급한 발언이 재조명됐다.

'양치 사건'은 양윤경 MBC 기자가 공개한 사건이다.

양 기자는 "여자 화장실에서 배현진씨가 물을 틀어놓고 양치질을 하고 여러 가지 일을 하길래 ‘너무 물을 많이 쓰는 것 같으니 물을 잠그고 양치질을 하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후 부장이 부른 뒤 이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써야 했고 심지어 진상조사단까지 꾸려졌다"며 "당장 인사가 나진 않았지만 정기 인사 때 인사가 났다"고 전했다.

최 PD는 지난 8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앵커라고 수도꼭지 콸콸 틀어놓고 양치질해도 된다는 건. MBC 내에서는 유명한 일화인데 놈들이 CCTV까지 확인해서 양윤경 기자를 쫓아냈다는 건 몰랐다"고 적었다.

이어 "화장실 충고사건으로 선배 기자가 조사를 받는 등 고초를 당하고 마침내 비제작부서로 쫓겨나는 과정에서 배현진씨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라며 "자신이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라고 전했다.

최 PD는 전날에도 "MBC 아나운서들에 대한 공범자들의 탄압은 특히 질기고 질겼다"면서 "신동호라는 자는 아나운서 선배이면서 아나운서 국장이 되어 후배들의 마이크를 빼앗고 아나운서라는 직종에서조차 몰아냈다.그렇게 MBC를 대표하던 아나운서들이 쫓겨난 자리를 배현진 등 파업 중 복귀한 아나운서들이 차지했다.신동호는 최장수 아나운서국장, 배현진은 최장수 앵커 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재철 씨 다음 MBC 사장이 된 김종국 사장이 배현진 앵커를 교체한 적이 있었는데 그 뒤 사장 본인이 쫓겨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배 아나운서가 이토록 장수하는 이유는 아마도 2012년 파업 도중 대열을 이탈해 돌아갔다는 것에서 찾아야 할 것"이라며 "파업에 끝까지 참여했던 아나운서들은 화면에서 축출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이들에게 제자리를 찾아줘야 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최 PD는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배 아나운서의 거취에 대해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할 것"이라며 "(앵커 교체를) 보도본부에서 계획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