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9년 전 있었던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의혹의 제보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경향신문는 사정당국 관계자 ㄱ씨의 제보를 인용해 "지난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혐의 제보 당사자가 박주원 최고위원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당시 박주원 최고위원은 "김 전 대통령이 100억원 대 CD로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제보했던 것. 관련해 CD 사본과 은행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에게 건넨 것으로도 알려졌다.
해당 사건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주성영 전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결국 대검 중앙수사부는 "100억 원 CD는 김 전 대통령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결론짓고 주 전 의원에게 벌금 300만원 형을 판결했다.
ㄱ씨에 따르면 주 의원은 검찰 조사 중 제보자를 밝히지 않다가 2010년 박주원 안산시장이 제보자라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ㄱ씨는 "박주원 최고위원은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 이재오 전 의원 등과 친분이 있었으며, 이와 관련해 2006년 안산시장까지 올랐다"며 "박주원 최고위원이 주 의원에게 해당 내용을 제보한 이유는 따로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주원 최고위원은 해당 사건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는 중이다. 8일 경향신문과 통화한 박주원 최고위원은 "이 전 대통령과 가깝지 않다"라며 "공소시효가 자니나 사건에 대해 말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연합뉴스)
트렌드와치팀 한도진기자 trendwatc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