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사진)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MB)과 UAE 간 원자력발전소 수주에서 뒷거래가 있었던 걸로 판단하고 뒷조사를 하다가 일어난 참사"라고 규정했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대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나 대통령 핵심 측근이 와서 사과하지 않으면 그냥 있지 않겠다는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 측) 단호한 입장 때문에 문 대통령의 방중을 앞둔 그 시기에 갈 수밖에 없었다는 현지의 제보가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후안무치한 정권이라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임 실장의 UAE 특사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박근혜 정권을 들먹이며 소원해진 관계를 수습하고자 급파했다는 이야기를 한다.뒤집어씌우기도 유분수다"라고 했다.

이어 "지금 제기하는 핵심의 의혹은 문재인 정권이 MB의 뒷꽁무니를 캐기 위해 UAE 원전 사업의 계약과정을 들여다보다 발각됐고 국교단절 및 원전 사업의 엄청난 위기가 초래된 것"이라며 "현지와 국제사회가 다 아는 사실로 하늘을 가리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그리 떳떳하고 국익을 위한 활동을 했다면 왜 임 실장은 국회 운영위원회에 참석 안 하고 4일간의 휴가를 갔느냐"며 "임 실장이 즉각 복귀해 국민적 의혹을 소상하게 설명하지 않으면 한국당은 특단의 입장을 내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