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방송장악 의혹 집중 추궁 / 朴 ‘건강상 이유’ 또 출석 거부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저지른 각종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원세훈(구속기소·사진) 전 국정원장을 다시 불러 추가 혐의를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21일 구치소에 수감 중인 원 전 원장을 피의자로 불러 MBC 등 공영방송 장악 의혹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지원배제명단) 의혹과 관련한 혐의를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검찰은 김재철 전 MBC 사장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기소할 때 원 전 원장도 추가로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검찰은 국정원의 각종 정치개입 의혹에서 핵심인물로 꼽히는 추명호(구속기소)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을 이날 구치소에서 불러 조사했다.

추 전 국장은 이명박·박근혜정부 시절 정권에 비판적인 성향의 연예인들을 방송에서 하차시키거나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집행하고 야권 정치인 비난여론을 조성하는 등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구속 후 여러 차례 출석을 거부하던 그는 이날 검찰의 설득을 받고 소환에는 응했지만 진술은 여전히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의 출석 요구일인 22일을 하루 앞둔 이날 구치소를 통해 ‘건강상 이유로 출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검찰에 전달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조사 방안을 재검토하고 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