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태임이 절친한 사이인 배우 조미령과 우희진 사이를 부러워했다.

11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일본 여행을 떠난 조미령과 우희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우희진은 "조미령이 욕을 엄청 했다.안 맞는다더라"고 말하자, 조미령은 "맞다.안 맞는다"고 맞장구를 쳤다.

조미령은 이어 "우희진이 낙천적인 성격"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두 사람의 영상을 본 김지민의 어머니는 "여자 둘이 다니는 것도 보기 좋은데, 엄마 된 입장에서는 연인과 다니면 더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태임은 "나는 연예인 친구가 없다.같이 여행 다니는 두 분 사이가 너무 부럽다"고 말했다.

뉴스팀 hms@segye.com사진=MBN '비행소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