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이 북한을 상대로 행운의 진땀승을 거뒀다.

한국은 12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북한전에서 상대의 행운의 자책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진성욱-김민우-이재성 스리톱에, 김진수-정우영-이창민-고요한 그리고 권경원-장현수-정승현 스리백을 세웠다.

신태용 한국 A대표팀 감독은 진성욱 정승현 등 투입해 실험과 승리 두 가지를 챙겼다.

골키퍼는 조현우. 북한은 4-1-4-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한국은 부족한 조직력, 둔탁한 볼터치, 부정확한 크로스 등으로 경기 내내 고전을 면치 못 했다.

수비적으로 나온 북한에 한국은 계속된 공격으로 후반 19분 선제골을 얻어냈다.

김민우의 측면 크로스가 북한 수비수 리영철의 허벅지를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북한은 첫 실점 후 만회골을 위해 공격적으로 올라섰지만 추가 득점없이 경기는 마무리됐다.

1차전에서 중국과 2-2로 비긴 한국은 1승1무로 16일 일본과 대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스포티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