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멤버 티파니가 초고층 빌딩인 ‘타이페이 101’ 전광판으로 공개 프러포즈를 받았다.

홍콩매체 애플데일리는 지난 8일(현지시간) 타이베이 101 빌딩 광고판에 "황미영(티파니 본명) 나랑 결혼하자"라는 문구가 등장했다고 10일 보도했다.

빌딩 전광판 문구를 의뢰한 사람은 티파니의 대만 팬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트위터에 "대만 초고층 빌딩으로 당신에게 고백하겠다"며 "언젠가 당신에게 직접 보여줄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겼다.

세계 초고층 빌딩으로 꼽히는 ‘타이베이101’은 전광판 구혼 광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선 500만 대만달러(한화 1억 4000만원)가 넘는 가격을 지불해야 한다.

한편 티파니는 지난 10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만료되자 미국행을 택했다.

그녀는 미국에서 음악과 연기공부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