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커피·치킨·분식 프랜차이즈 실태조사/본부 30곳 가맹점 2000곳 대상/점포 운영관련 정보공개서 점검/평균 매출액과 실제 다른 경우 많아/차액 가맹금 알린 곳 한곳도 없어서울·경기 지역의 치킨·커피·분식 프랜차이즈 가맹점 3곳 중 1곳은 가맹본부에서 고지한 평균 매출액보다 덜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와 경기도, 공정거래위원회는 올해 7∼10월 치킨·커피·분식 업종 주요 가맹본부 30곳의 가맹점 2000개를 방문, 정보공개 실태를 점검했다고 12일 밝혔다.

가맹본부의 정보공개서 실태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가맹사업법에 따라 가맹본부는 가맹점주가 점포 운영 시 부담해야 하는 비용 등을 담은 정보공개서를 제공할 의무를 갖는다.

이번 조사는 정보공개서에 기재된 △가맹금 △가맹점 평균매출액 △인테리어 비용이 실제와 부합하고 있는지에 대해 이뤄졌다.

점검 결과 가맹금의 일부가 누락돼 있거나 평균 매출액·인테리어 비용이 실제와 다르게 기재되는 등 정보공개서가 부실한 사례가 상당수 발견됐다.

가맹점주 3명 중 1명(31.3%)은 정보공개서에 기재된 평균 매출액보다 실제 매출액이 더 낮다고 응답했다.

특히 분식 업종의 A브랜드와 커피업종의 B브랜드는 실제 매출액이 더 낮다는 응답이 55%를 넘었다.

인테리어 비용도 실제 지출액이 더 많았다는 응답이 20.2%였다.

이들은 정보공개서에 기재된 금액보다 평균 32%를 더 쓴 것으로 조사됐다.

또 조사 대상 30개 브랜드 모두 ‘차액 가맹금’에 대한 내용을 정보공개서에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차액 가맹금은 가맹본부가 가맹점주에게 구입강제품목을 공급하고 받는 돈이다.

치킨 가맹본부의 경우 생닭을 가맹점주에게 팔고 남기는 차액 등을 의미한다.

가맹본부가 가맹점을 통해 올리는 수익이지만, 대부분의 가맹점주들은 이를 가맹금으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자신이 가맹본부에 지불하고 있는 가맹금이 얼마인지 정확히 안다는 응답은 63.4%에 그쳤다.

공정위는 가맹점 평균 매출액을 과장한 가맹본부의 정보공개서 등록을 취소하고, 정보공개서에 정확한 정보가 기재되도록 할 방침이다.

김창현 서울시 공정경제과장은 "공정위가 담당하던 정보공개서 등록·관리 업무를 광역자치단체로 이양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라며 "가맹 희망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