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과의 경기서 자책골을 넣은 북한 선수 리영철에게 한국축구팬들이 걱정섞인 농담을 던졌다.

한국은 지난 12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북한전에서 리영철의 자책골에 힘입어 북한에 1-0 행운의 승리를 거뒀다.

자책골은 후반 19분에 나왔다.

한국의 김민우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진성욱과 경합하던 북한 수비수 리영철의 발에 맞고 공이 그대로 북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이에 북한 골키퍼 리명국은 소리를 지르며 분노를 표출했고 리영철은 망연자실하며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종 졸전을 펼친 한국 대표팀은 이 자책골 덕분에 행운의 승리를 거뒀지만 한국의 축구팬들에겐 승리에 대한 안도보다 자책골을 넣은 리영철에 대한 안타까움이 앞섰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걱정이네. 잘못될까봐! 하필 자책골이냐", " 정말 실력 지지리도 없는 한국상대로 저런 실수를 하다니. 무사 하시길", "아오지행인가요", "레알 '자살'골이네", "진심으로 아무일 없길 바랍니다", "와 애들 표정 진짜 사형선고 받은 표정이네"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자책골이 아니면 이길수 없는 실력이구나", "하도 답답하니 상대방이 넣어주는구만", "겁나게 못한다.완전 동네 축구다.월드컵 가면 완전 망한다", "경기종료 후 신태용 미소가 소름이다"라고 한국 대표팀의 발전없는 실력에 대한 비판도 빼놓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