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의회 외교에 나선 여야 지도부가 북핵문제와 관련한 외교 셈법에 있어 이견을 드러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러시아에 강력한 대북제재 동참을 요청했다.

반면 일본을 방문 중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을 공고하게 구축해 북·중·러 사회주의 핵동맹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13일 일본 출장길에 오른 홍 대표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 전 기자들과 만나 "북핵에 대비해 (일본에) 자유주의 핵 동맹을 강조할 것"이라며 "북한과 러시아, 중국이 사회주의 핵 동맹을 맺고 있는 맞서 한국과 미국, 일본도 자유주의 핵 동맹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것이 북핵을 대처하는 유일한 수단"이라며 "정부가 북핵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라도 나서서 대책을 마련하자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반면 추 대표는 러시아에 강력한 대북제재 동참을 요청하며 한국당과 대조적인 입장을 보였다.

추 대표는 전날 뱌체슬라프 빅토로비치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과의 면담에서 "한국과 러시아 간 긴밀한 관계가 형성된다면 이는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좋은 영향을 미치고, 러시아 입장에서는 북핵을 이유로 군사력 강화를 꾀하는 일본에도 경고를 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에 대한 강력한 제재 공조와 함께 한국과 경제협력 확대로 동북아 지역의 안정을 꾀하고 북한이 대화와 개방의 길로 나올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같은 날 러시아 의회에서도 추 대표는 "푸틴 대통령의 신동방정책과 문재인 대통령의 신북방정책의 지향점이 같다"고 말하며 손을 내밀기도 했다.

한·러 의원 외교협의회 회장 자격으로 러시아를 방문 중인 추 대표는 앞서 출국에 앞서 고조되는 북핵 위험을 풀어내기 위해 러시아와 국제 공조하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한 바 있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