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자유한국당 홍일표 의원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방중 기간 중 중국 정부에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요구해 달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이 강력히 진행되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탈북자의 인권을 살피고 강제북송 중단을 요구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홍 의원은 "지난 수십 년간 중국에서 강제북송 된 탈북자들은 많게는 수만명에 이른다"며 "이들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정치범 수용소나 교화소로 끌려가 고문과 성폭력, 강제노역에 시달리거나 심지어 공개처형을 당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권은 인류 보편의 가치이므로 좌·우 이념에 따라 달라져서는 안된다"며 "정부는 북한의 참혹한 인권 실태를 세계에 알려 북한의 변화를 유도해야 한다.우리가 그 호소를 외면한다면 중국도 아무런 책무를 느끼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에 따르면 지난 11일 유엔본부에서 열린 북한인권 토론회에 참석한 한 탈북자가 북한 인권 실상을 증언했다.

그는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에 대해 "탈북자 강제북송은 살인행위"라며 "중국은 강제북송을 멈춰야 하며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북한 인권문제는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4년 연속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정식 안건으로 채택됐다.

자유한국당 홍일표 의원(왼쪽)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아시아인권의원연맹 주최로 열린 2017 올해의 인권상 시상식에 참석해 태영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에게 상패를 전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