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국회의장 주례 회동 / 金 “한국당 패싱 없도록 해달라”… 禹 “함께 춤 안춰서 문제” 반박 / 최경환 체포동의안 표결 무산여야 3당 원내대표는 13일 정세균 국회의장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의 상견례를 겸해 마련한 주례회동에서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그러면서 서로에게 부담이 됐던 한국당 최경환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개최에는 여야가 합의하지 않아 표결이 무산됐다.

이는 12월 임시국회 회기 종료 후 검찰이 최 의원의 신병 확보에 나서도록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날 공식업무를 시작한 김성태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취임 일성으로 공언했던 ‘대여 강경투쟁’의 예고편을 선보였다.

김 원내대표는 정 의장을 향해 "그동안 한국당이 본의든 아니든 ‘패싱’되고 배제되며 국민이나 당원들로부터 많은 질책과 비난을 받았다"며 "그런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정 의장은 "야당 역할을 너무 잘하고 계셔서 걱정된다"고 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여당을 향해서도 "대여 투쟁력이 결여된 야당은 존재의 가치가 없다"며 "앞으로 한국당은 어느 때보다 대여 투쟁력을 제대로 갖춰 협상에 임하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도 물러서지 않았다.

우 원내대표는 "김성태 원내대표는 ‘패싱’이라는 말을 하지만, 이는 함께 춤을 추지 못한 데서 생긴 문제"라며 "민생이나 국민 눈물을 닦아주면서 함께 춤추는 상생 국회가 됐으면 한다"고 한국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