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웨더 “아침 최저 서울 -9℃·부산 -2℃…동파 등 시설물 관리 주의해야” 목요일인 14일(내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아침 기온이 -10℃ 안팎까지 떨어지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제주도, 울릉도·독도는 눈이 오다가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케이웨더에 따르면 이날까지 한파가 이어지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10℃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 낮 기온도 중부 곳곳이 영하권에 머물러 춥겠으니 수도관 동파 등 시설물 피해 대비 및 건강관리에 유의해야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5℃에서 3℃, 낮 최고기온은 -1℃에서 9℃가 되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상이 최고 4m로 높겠고, 서해와 남해상은 0.5~2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의 대기 흐름이 원활하고 국외에서 유입되는 오염물질의 양이 많지 않아 전국이 ‘보통’ 단계를 보이겠다.
서울과 경기, 강원도와 경상도 대부분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이번 주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15일(금) 중부지방에 눈이 시작돼 주말인 16일(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나 비가 오겠다. 중부지방은 18일(월)부터 19일까지 눈이 내리겠고, 17일은 해기차로 인해 생성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충남서해안, 호남, 제주도 지역으로 눈 또는 비가 오겠다고 케이웨더는 밝혔다.
오늘 날씨, 내일 날씨, 주말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