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배우 김호영이 독특한 패션 취향을 자랑했다.

김호영은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소유, 에릭남, 김동준과 함께 출연해 남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그는 평소 보여준 화려한 패션과 관련해 "여성복도 소화한다"며 "그런 스타일을 좋아하지만 오늘은 좀 눌러줬다"고 자신의 취향을 설명했다.

성형 의혹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 그는 "다 내 것"이라면서 "눈썹은 원래 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002년 뮤지컬 '렌트'로 데뷔한 16년차 뮤지컬배우 김호영은 최근 MBC '복면가왕'에서 '핑크하마'로 출연해 주목받은 바 있으며 현재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에서 몰리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